[광주/전남]“양과동 수목원 계속 추진” 강운태 광주시장 밝혀

동아일보 입력 2010-09-07 03:00수정 2010-09-07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광주시가 남구 양과동 광역위생매립장 주변 수목원 조성사업을 계속 추진하기로 하고 편입 사유지 매입에 나선다. 강운태 광주 시장은 최근 ‘시민과의 대화’에서 “시 재정이 어려워 수목원 조성사업을 잠시 미뤄 놓았지만 수목원 조성에 필요한 사유지는 여건이 허락하는 범위 안에서 순차적으로 매입하겠다”고 말했다.

광주시는 올해 40억 원을 들여 수목원 예정용지 4만5000m²(44필지)의 사유지를 사들였다. 앞으로 237억 원을 들여 32만4000m²(264필지)를 사들일 계획이었으나 재정난으로 적극적으로 나서지 못하고 있다.

김권 기자 goqud@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