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말로’ 내일 낮 상륙…호우 예상

동아일보 입력 2010-09-06 15:02수정 2010-09-06 17:1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내일 새벽 바람 강도 `중'으로 발달…해일 우려
"4호 태풍 뎬무와 이동경로·강도 닮아 남부에 호우 예상"
제9호 태풍 '말로'(구슬이란 뜻의 마카오어)가 7일 낮 남해안에 상륙할 것으로 보여 남부지방과 동해안을 중심으로 많은 비가 내릴 전망이다.

태풍 말로는 남해안 지방에 많은 비와 강풍으로 피해를 준 제4호 태풍 '뎬무'와 이동 경로가 유사해 비와 바람, 폭풍해일 등의 피해가 우려된다.

6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현재 태풍은 제주도 서귀포 남쪽 120km 해상 부근에서 시속 24km로 동북동진하고 있다.

이에 따라 기상청은 제주도와 남해동부 및 남해서부 먼바다, 제주도 전해상에 내린 태풍주의보를 이날 오후 6시를 기해 태풍경보로 대치할 예정이다.

주요기사
흑산도와 홍도, 서해 남부 먼바다, 남해동부 및 남해서부 앞바다에는 태풍주의보가 발령된다.

기상청 관계자는 "태풍이 오전에 시속 8km 정도로 느리게 이동했지만, 태풍 이동방향의 오른쪽에 있는 북태평양 고기압 세력이 조금 약해져 오후 들어 이동 속도가 빨라졌다"고 말했다.

태풍은 7일 오전 3시 경 서귀포 북북동쪽 약 60km 부근 해상까지 접근하고서는 7일 낮께 남해안에 상륙할 것으로 보인다.

이어 7일 오후 3시 전남 여수 동북동쪽 약 70km 부근 육상을 거쳐 동해로 빠져나갈 것으로 예상된다.

태풍 말로는 현재 중심기압이 990헥토파스칼, 중심부근 최대 풍속이 초속 24m, 강풍반경이 200km로 약한 소형급 규모다.

그러나 7일 새벽 중심기압 985헥토파스칼,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이 초속 27m로 강도가 '중'(중심최대풍속 초속 25~33m)인 태풍으로 강해질 전망이다.

강풍반경도 220km로 커지겠지만, 규모는 여전히 소형급(300km 미만)을 유지할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기상청 관계자는 "북태평양 고기압의 팽창과 수축 여부에 따라 태풍의 진로와 세기는 유동적이지만 중형급 태풍으로 발달할 가능성은 현재로서는 적다"며 "그러나 한반도에 머무는 시간이 비교적 길고 남부지방을 관통할 것으로 보여 남부를 중심으로 많은 비가 올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7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서해5도가 20~60mm, 나머지 지역은 50~150mm(제주도, 남해안, 지리산 부근, 동해안 많은 곳 250mm 이상)다.

말로는 지난달 11일 상륙해 남해안 지방에 많은 비를 뿌린 태풍 '뎬무'와 이동경로, 태풍의 강도 등이 비슷해 집중호우 등으로 피해가 예상된다고 기상청은 예보했다.

당시 뎬무의 영향으로 제주도와 남부지방, 동해안을 중심으로 집중호우가 쏟아졌으며, 특히 제주의 윗세오름에 739.5mm, 지리산 420mm 등 제주도 산간과 지리산에 강수가 집중됐다.

또 태풍이 북상하면서 진행 방향의 북쪽과 위험반경인 우측에 있을 남해안과 동해안에서는 만조시 해일과 월파(越波)가 있을 것으로 보여 주의해야 한다.

한편, 태풍의 영향권에 접어든 제주도와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비가 내려 현재 서귀포의 강수량이 59.5mm, 안동 38.5mm, 의성 38mm, 남해 35.5mm, 거창 33mm 등을 기록했다.

인터넷 뉴스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