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지하철 5∼8호선 스마트몰 사업 비리의혹

동아일보 입력 2010-09-01 03:00수정 2010-09-01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檢, KT-포스코ICT 금품수수 수사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 최윤수)는 31일 서울지하철 5∼8호선의 액정표시장치(LCD) 전광판 시설 등을 구축 운영하는 ‘스마트몰(SMART MALL)’ 사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이 사업에 참여한 KT와 포스코ICT 관계자가 하청업체들로부터 거액의 금품을 받은 정황을 파악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스마트몰은 향후 11년간 2000억 원을 들여 지하철 5∼8호선 역사에 LCD 전광판과 정보기술(IT) 시스템을 설치해 승객에게 열차 운행정보와 공익정보, 광고 등을 제공하는 사업이다. KT와 포스코ICT 등은 공동으로 컨소시엄을 구성한 뒤 지난해 6월 서울도시철도공사와 사업 계약을 맺고 전광판 등을 설치하는 작업에 나섰다. 이 과정에서 사업 참여를 원하는 하청업체인 P사, B사 등 여러 업체가 2008, 2009년 KT 팀장 M 씨와 포스코ICT 차장 S 씨에게 각각 10여억 원의 금품을 건넨 것으로 검찰은 보고 있다. 검찰은 19일 P사 등을 압수수색해 회계자료 등을 확보했다.

검찰은 MBC미디어텍이 이 사업에 참여하기 위해 포스코ICT 관계자에게 금품을 건넨 정황을 파악하고 수사하던 중 스마트몰 컨소시엄 내부의 비리 의혹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조만간 S 씨와 M 씨를 불러 조사하는 한편 이들이 받은 돈의 액수가 큰 점에 주목하고 개인 차원의 금품수수인지 혹은 회사와 관련이 있는지를 확인할 계획이다.

한편 참여연대는 최근 스마트몰 사업 수주 과정에서 포스코ICT 등이 구성한 컨소시엄에 계약보증금을 면제해 주는 등 사실상 특혜를 준 의혹이 있다며 음성직 서울도시철도공사 사장을 검찰에 고발한 바 있다.

주요기사
최창봉 기자 ceric@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