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장 벽화, 우리가 그렸어요”

입력 2007-09-14 07:01수정 2009-09-26 13:5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3일 오후 서울 성동구 마장동 동명초등학교 5학년 학생들이 70m 길이의 학교 담장에 벽화를 그리는 작업을 마친 뒤 기뻐하고 있다. 이 학교 학생 30여 명은 시민미술단체인 ‘늦바람’의 도움을 받아 이틀에 걸쳐 멋진 벽화를 그려 냈다. 변영욱 기자 cut@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