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류독감 확산세 주춤

입력 2003-12-29 15:14수정 2009-09-28 00:4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조류(鳥類)독감 확산세가 주춤하고 있다.

농림부는 29일 오후 현재 조류독감에 걸린 것으로 의심되는 오리나 닭이 발생한 농장이 추가로 단 한 곳도 나오지 않았다고 밝혔다.

또 조류독감이 걸린 것으로 최종 확인하는 양성 판정도 없는 것으로 집계됐다고 농림부는 덧붙였다.

대신 정밀 검사 끝에 조류독감이 아니라는 음성 판정을 받은 농장은 충북 음성군 감곡면 닭 농장 등 8곳이었다.

15일 충북 음성군 삼성면 H종계농장에서 조류독감이 처음 확인된 뒤 이날까지 양성 판정이 내려진 농장은 모두 14곳이다.

또 검사 중인 농장은 9곳, 음성판정을 받은 농장은 26곳이다.

송진흡기자 jinhup@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