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수도관 추락 대피소동… 2명 머리 다쳐

입력 2001-01-10 18:28수정 2009-09-21 11:3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0일 오전 10시10분경 서울 지하철 4호선 충무로역 지하 1층 환승통로 구간에서 천장에 설치돼 있던 수도관 파이프의 중간 연결고리가 끊어지는 바람에 지름 15㎝, 길이 30m 가량의 수도관 파이프가 떨어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지하철을 갈아타기 위해 통로를 지나던 홍경은양(18·여·강원 춘천시)과 이현정씨(26·여·서울 강북구 미아동)가 추락한 파이프에 머리를 맞아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으며 승객들이 대피하는 소동이 빚어졌다.

경찰은 충무로역측이 8일부터 지하 1층 천장을 뜯고 냉난방 개보수공사를 하고 있었던 점으로 미뤄 수도관 파이프가 공사 도중 가해진 충격을 못이기고 추락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경위를 조사중이다.

<이완배기자>roryrery@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