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청량음료에 곰팡이…해태 '핼로팬돌이' 회수

입력 2000-09-27 23:21수정 2009-09-22 03:0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어린이 청량음료에서 곰팡이가 대량으로 나와 생산업체가 생산중지와 함께 출고 제품 회수에 나섰다.

㈜해태음료 천안공장은 27일 지난달 23일 이후 생산된 청량음료 ‘헬로팬돌이’ 제품에서 이물질이 발견돼 10일부터 생산을 중지하고 이미 출고된 제품을 회수하고 있다고 밝혔다. 5월31일부터 옐로와 레드, 블루 세 가지가 생산되고 있는 헬로팬돌이 중 이번에 문제가 된 제품은 옐로로 이미 생산된 7만상자(24개들이) 가운데 2만8000상자가 회수됐다.

또 최근에는 블루에서도 하얀 솜이 뭉쳐 떠다니는 같은 증상이 3, 4건 발생해 관련 제품 모두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지적되고 있다.

㈜해태음료는 “제품에서 발견된 곰팡이는 자체 검사결과 인체에 무해한 것으로 밝혀졌다”며 “옐로 이외의 제품에서도 같은 사례가 나타나기는 했으나 이는 우려할 정도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천안〓이기진기자>doyoce@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