信金간부 호텔유인 위협 20억 갈취

입력 2000-09-18 19:16수정 2009-09-22 04:2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울 강남경찰서는 18일 거액을 예금하겠다며 신용금고 상무이사를 호텔로 유인한 후 회칼 등으로 위협, 수십억원을 빼앗아 달아난 혐의(특수강도)로 백모씨(35) 등 5명을 구속했다.

경찰에 따르면 백씨 등은 올 1월 부산 부산진구 가야동에 유령 벤처회사를 차린 후 6월 15일 서울 강남의 모호텔에서 J신용금고에 전화를 걸어 “벤처회사 사장인데 300억원을 예치하겠으니 만나자”고 속여 찾아온 이 회사 상무이사 등을 위협, 신용금고에 전화를 걸어 직원에게 20억원을 갖고 오게 한 뒤 빼앗아 달아난 혐의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금융기관을 털 목적으로 강도 조직을 만든 후 J신용금고 외에도 6월 30일경 대전의 K은행을 상대로도 범행을 위해 전화를 걸었다가 실패한 것으로 드러났다.

<최호원기자>bestiger@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