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남 식수원 황강-남강 유력…주민에 물부담금 징수

입력 1999-01-28 19:22수정 2009-09-24 12:4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부는 부산 경남주민들의 식수원 중 하나로 황강과 남강 등을 유력하게 검토하고 있다. 이 경우 혜택을 받는 부산 경남주민들은 물이용 부담금을 내게 된다.

국무총리실 수질개선기획단은 28일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범정부 차원의 낙동강 물관리종합대책을 6월말까지 수립,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수질개선기획단은 대구에 위천공단이 건설되더라도 부산 경남주민들에게 안전한 식수를 공급하기 위해 황강 남강 안동댐 등에서도 취수하는 방안을 해당지역 자치단체와 주민의 합의를 거쳐 추진할 방침이다.

이 경우 5백만명 가량의 부산 경남주민들이 낸 물이용부담금을 재원으로 상류지역의 환경기초시설을 건설하고 상수원보호구역 주민지원사업도 시행하게 된다.

〈최영훈기자〉cyhoon@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