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료업체,중금속 포함 유해퇴비 농가공급 의혹

입력 1998-11-07 09:25수정 2009-09-24 20:3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비료생산 영농업체들이 중금속이 포함된 유해퇴비를 농가에 공급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조한천(趙漢天·국민회의)의원은 강원 P영농조합법인 등 3개 업체가 퇴비원료로 쓸 수 없는 폐기물을 섞어 연간 3천t 가량의 유해퇴비를 공급했다고 6일 환경부 국정감사에서 주장했다.

조의원은 농림부와 환경부가 제출한 국정감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말했다.

조의원은 P법인의 경우 지난해 폐수처리업체로부터 오니(汚泥) 3천9백t을 들여와 1천1백84t의 퇴비를 만들었으나 중금속인크롬이 비료기준치를 넘었다고 주장했다.

경남 D농업과 B영농조합법인도 같은 방법으로 연간 약 2천t의 비료를 만들었으나 카드뮴 등 중금속이 기준치 이상 검출돼 95년과 96년 농림부로부터 지적을 받았다고 조의원은 밝혔다.

〈이원홍기자〉bluesky@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