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폐-우표발행 중단…조폐공, 4일까지 파업

입력 1998-09-01 18:54수정 2009-09-25 03:1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돈을 찍어내는 공기업인 한국조폐공사 노조가 1일 올해 임금을 4.1% 줄이는 등 인건비 및 복리후생비를 30% 절감하려는 회사측 안을 거부하고 4일까지 시한부로 전면파업에 들어갔다.

회사측은 노조원들의 물리적 행동 등을 우려해 공기업으로서는 처음으로 대전본사와 충북옥천 경북경산 충남부여 조폐창 등 4개 사업장에 대해 직장폐쇄 조치를 내렸다.

결국 화폐 수표 우표 등의 발행이 전면중단되는 사태가 빚어졌다.

회사측은 정부 지침에 따라 우선 올해 임금을 4.1% 삭감하고 대학생자녀 학자보조금을 융자로 전환하는 등 연말까지 인건비 및 복리후생비를 30% 절감한다는 안을 노조측에 제시했다.

그러나 노조측은 회사측안의 철회를 요구하며 파업에 들어갔다.

한편 경찰은 이날 회사측의 직장폐쇄 조치에 따라 대전본사 정문에 2개 중대를 배치하고 노조원의 출입을 봉쇄했다.

〈신치영기자·대전〓이기진기자〉higgledy@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