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계엄군, 시민 무차별구타』…5·18 피해자 진술

입력 1996-10-18 09:01업데이트 2009-09-27 15:1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5.18광주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은 붙잡힌 시민들을 무차별 구타하고 일렬로 세 운 뒤 대검으로 머리를 그어 그 자리에서 숨지게 하는 등 만행을 저질렀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같은 사실은 17일 서울 서초동 서울고법 417호 대법정에서 형사1부(재판장 權誠 부장판사)심리로 열린 12.12 및 5.18사건 항소심 3차공판의 피해자 진술과정에서 밝혀졌다. 이날 공판에서는 피해자 진술권을 얻은 姜吉祚씨(54·당시 전남방직 노무계장)와 광주피해자 李樣賢씨(46·사업), 광주피해 목격자 金영역씨(60·당시 동아일보 광주 주재 기자)가 당시 상황을 생생하게 진술했다.〈河宗大·徐廷輔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