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새만금 간척 현장서 준설선 좌초 폐유 유출

입력 1996-10-17 10:55업데이트 2009-09-27 15:2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군산〓金光午기자」16일 오전 7시경 전북 군산시 옥도면 야미도 북방 0.5마일 해 상 새만금간척사업 현장에서 준설작업을 하던 한국수중개발소속 준설선 대우3호(1,5 80t·선장 李종복)가 기상악화로 좌초, 기관실의 폐유가 일부 유출돼 인근해상 반경 5백m에 기름띠가 형성됐다. 군산해경은 경비정 10척을 보내 오일펜스를 설치하고 준설선의 기름밸브를 봉쇄하 는 한편 선체 예인 작업에 나섰다. 해경관계자는 준설선에 윤활유 3t과 경유 2백t이 실려 있으나 기름밸브는 파손되지 않아 큰 피해가 발생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