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실 공천”…이개호 단수공천에 민주당 예비후보들 반발

  • 뉴시스
  • 입력 2024년 2월 25일 15시 03분


코멘트

전남 담양·함평·영광·장성 선거구 예비후보들 부글부글
박노원 "오만·무원칙", 이석형 "셀프 공천" 재심의 요구

더불어민주당이 전남 담양·함평·영광·장성 선거구에 3선의 이개호 의원을 단수 공천한데 대해 여론조사에서 선두권을 유지해온 같은 당 예비후보들이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박노원 예비후보는 25일 긴급 성명을 내고 “전남은 민주당 일당 독점 지역으로 ‘공천이 곧 당선’”이라며 “공천관리위원회가 이 때문에 ‘경선을 원칙으로 한다’고 천명해 놓고도 단수공천의 독재 전횡을 휘둘렀다”고 밝혔다.

이어 “시스템 공천, 민주적 원칙과 객관성이 훼손되는 민주주의 폭거이자 오만한 구태 정치, 한심한 공작정치”라며 “민심을 무시한 단수공천은 총선 패배로 이어질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석형 예비후보도 성명을 통해 “국민 목소리를 외면하고 권모술수로 당의 원칙을 흔드는 단수공천에 분노한다”며 “당의 원칙과 신뢰를 훼손한 일로 절대 허용될 수 없다”고 반발했다.

이 예비후보는 “이개호 의원이 현직과 당직의 특권을 악용해 공정경쟁을 저해했다”며 “자랑스러운 호남의 정치무대에서 당직자 카르텔로 셀프 단수공천을 자행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 의원에게는 “단수공천을 철회하고 경선에 응하고, 두렵다면 용기 있게 물러날 것”을, 중앙당에는 “당의 시스템을 뒤흔드는 행위는 모두에게 위기를 불러오는만큼 셀프 단수공천을 철회와 재심사에 나설 것”을 각각 요청했다.

광주전남정치개혁연대도 “단수공천은 현역 물갈이를 원하는 지역민심에 찬물을 끼얹고 민심에 역행한 반민주적인 결정”이라고 밝혔다.

개혁연대는 “총선 공천제도 TF 단장 당시 ‘민주당 후보 모두가 공감하고 동의할 수 있는 제도를 만들겠다’고 다짐했던 당사자인 이개호 의원을 단수공천한다는 것은 민심을 외면한 불공정이고, 전남지사 출마 준비를 위해 2년짜리 국회의원과 보궐선거가 확실해 지는 후보를 단수공천 한다는 것은 납득할 수 없다”고 반발했다.

담양·함평·영광·장성 선거구에서는 4선에 도전하는 이개호 의원과 박노원 민주당 부대변인, 이석형 전 함평군수 등 3명이 각종 여론조사에서 오차범위 내 경선 3파전을 벌여 왔다.

한편 임혁백 민주당 공천관리위원장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7차 공천심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정책위 의장인 이개호 의원을 비롯해 정청래·서영교 최고위원, 김영진 당대표 정무조정실장, 권칠승 수석대변인 등 주요 당직을 맡은 현역 의원들을 단수 공천했다.

[무안=뉴시스]
  • 좋아요
    0
  • 슬퍼요
    0
  • 화나요
    0
  • 추천해요

댓글 0

지금 뜨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