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한 총리 “화물연대 운송거부 철회, 어떤 전제조건도 용납 안 돼”

입력 2022-12-09 09:00업데이트 2022-12-09 10:4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9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관계장관회의 및 코로나19 중대본회의에  한덕수 국무총리가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김동주기자.zoo@donga.com9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관계장관회의 및 코로나19 중대본회의에 한덕수 국무총리가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김동주기자.zoo@donga.com
한덕수 국무총리는 9일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총파업) 사태와 관련해 “대내외 여건이 엄중한 상황에서 국가 경제와 민생을 볼모로 하는 운송거부를 철회하는 데에 어떠한 전제조건도 용납될 수 없다고 생각한다”며 조속한 복귀를 촉구했다.

한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관계장관회의 및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모두발언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

정부여당은 안전운임제 관련 ‘일몰제 3년 연장 및 품목 확대 불가’ 입장을 고수해 왔다. 민주당이 정부여당의 안을 수용하기로 했으나 정부는 ‘복귀가 우선’이라는 강경한 입장을 보였다. 화물연대는 이날 오전 조합원 총투표에서 총파업 철회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한 총리는 “시멘트 분야는 운송자 복귀 등으로 출하량이 정상수준을 회복했으나, 제주 등 일부지역은 여전히 저조하다. 철강, 석유화학 등은 공장에 적재공간이 부족하여 주말 이후 생산 중단도 예상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부는 고질적인 불법 집단행동과 그로 인한 경제피해가 다시는 반복되지 않도록, 폭력과 불법에 타협하지 않고 단호히 대응하여 법과 원칙이 확고히 지켜지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