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대통령실, 野 ‘이상민 해임 건의’에 “국정조사할 의사 있나”

입력 2022-11-30 16:33업데이트 2022-11-30 16:3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대통령실은 더불어민주당이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을 발의하겠다고 결정한 데에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를 할 의사가 있는 것인지 되묻고 싶다”고 말했다.

대통령실 고위급 관계자는 30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취재진과 만나 “국정조사 계획서에는 진상규명을 위해 가장 필요한 조사 대상으로, 사실상 명시된 (행안)장관을 갑자기 해임하면 국정조사를 할 의사가 있는 것인지 되묻고 싶다”고 했다.

그러면서 “‘유가족과 희생자의 억울함이 없어야 한다’는 조사 본연의 취지에 국회가, 그리고 우리 정부가 모두 노력해야 한다. 그리고 그것이 필요하다는 말씀으로 갈음하고 싶다”고 했다. 제대로 된 국정조사를 위해서는 이 장관을 해임해선 안 된다는 뜻이다.

그는 “오늘 행안부는 유가족분들의 협의체를 지원하기 위한 여러 가지 방안을 발표했다”면서 행안부가 현재 이태원 참사 수습에 최선을 다하고 있음을 강조했다.

대통령실 안팎에서 나오는 ‘국정조사 보이콧’에 대해서는 “(국정조사는) 여야 간에 이미 합의한 사안이기 때문에 국회의 결정을 존중한다”면서도 “그렇지만 상황에 어떠한 변동이 이뤄질지 역시 여야가 함께 논의하고 협상할 사안”이라며 가능성을 열어뒀다.

그는 다만 “이태원 사고에 관해서는 명확하게 유가족과 희생자의 억울함을 풀어주기 위한 진상규명, 원인파악이 수사를 통해 이뤄져야 한다”며 정부 방침을 재확인했다.



이어 “국정조사에 대해서는 그 본연의 취지에 맞게 슬픔이 정치로 이용되지 않는, 유가족과 희생자의 바람에 부합할 수 있는 취지에 맞게 진행되길 바란다”고 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