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홍준표 “朴 탄핵 전야 같이 내부 흔드는 같은 세력 있는 느낌”

입력 2022-10-01 23:34업데이트 2022-10-01 23:3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홍준표 대구시장은 1일 “요즘 벌어지고 있는 일들이 박근혜 탄핵 전야 같이 우리 내부를 흔드는 탄핵 때 같은 세력이 또 있다는 느낌이 드는 것은 왜일까”라고 했다. 윤석열 대통령을 연일 비판하고 있는 유승민 전 의원을 겨냥한 것으로 해석된다.

홍 시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대통령의 문제 발언 직후 수습책으로 참모진들에게 인정할 것은 인정하고 정면 돌파 하라고 조언했는데 대통령께서 내 생각과 다른 방향으로 정면 돌파하는 것을 보고 나는 침묵 하는 게 옳다고 생각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박근혜 전 대통령을 민주당과 합작하여 끌어 내린 것이 과연 옳았을까? 같은 보수 진영에서 내부 분탕질로 탄핵사태까지 가고 보수의 궤멸을 가져온 것은 어떻게 바라봐야 하나”라고 반문했다.

이어 “그걸 개혁보수로 분칠하면서 좌파정권 집권에 앞장서고 좌파 정권 내내 같은 보수 정당인 우리당만 집요하게 공격한 것은 용서가 되는 걸까? 이 사람들은 이제 갓 출범한 윤석열 정권을 또 흔들어 무얼 노리는 걸까”라고 지적했다.

홍 시장은 “개혁적이지도 않은 사람들이 입으로만 내세우는 개혁보수 타령 이제 그만 해라. 지겹다”면서 “정치판은 사건이 사건을 덮고 뉴스가 뉴스를 덮는다. 참고 견디어 나가야 한다. 두번 다시 그들에게 당하지 말자”라고 강조했다.

홍 시장은 전날 자신이 만든 온라인 플랫폼 ‘청년의꿈’에서도 ‘유승민 의원이 그나마 옳은 소리 하네요’라는 게시글에 “대통령이 어려움에 처했을 때는 침묵하는 게 도와주는 거 아닐까요”라는 댓글을 남겼다.

유 전 의원은 지난달 29일 윤 대통령의 순방 발언 논란에 대해 ”대통령실이나 우리 당이나 국민을 개돼지로 취급하는 코미디 같은 일을 당장 중단하고 이 문제는 깨끗하게 사과하고 지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같은달 25일에는 대통령실 해명에 대해 “막말보다 더 나쁜 게 거짓말”이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