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與, 尹발언 논란에 ‘MBC-민주당 유착 의혹’ 역공세

입력 2022-09-26 12:03업데이트 2022-09-26 14:0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與 “MBC, 자의적 자막 입혀 보도”
민주당-MBC 유착 의혹 제기
권성동 “대국민 보이스피싱”
국민의힘은 윤석열 대통령의 순방 중 비속어 논란을 두고 26일 ‘MBC-더불어민주당 유착 의혹’을 집중적으로 제기하며 역공세에 나섰다. 발언 당시 영상을 촬영한 MBC가 보도 협의 시점을 어기고 발언 진의를 왜곡해 유포했고 이를 민주당이 받아 정치 공세를 펼쳤다는 것. 윤 대통령이 이날 오전 출근길에 “사실과 다른 보도로 (한미) 동맹을 훼손한다는 건 국민을 굉장히 위험에 빠뜨리는 일”이라며 “진상이 더 확실히 밝혀져야 한다”고 한 것에 맞춘 대응이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26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공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당 회의에서 “최초로 대통령 비속어 표현을 보도한 MBC는 사실관계 확인이란 기본조차 하지 않은 걸로 판단된다”며 “미국을 지칭하는 단어면 한미관계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만큼 더 철저한 확인이 필요한데 MBC는 이런 확인 과정을 생략하고 자의적이고 자극적인 자막을 입혀 보도했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 영상 속 비난 대상이 미 의회인지 한국 국회인지 불분명한 상황에서 MBC가 윤 대통령이 미 의회에 욕설을 한 것처럼 단정해 영상에 자막을 입혀 보도했다는 것이다.

주 원내대표는 “전문가들끼리도 무슨 말인지 논란되는 걸 자막을 씌워서 보낸 것 자체가 매우 의도적”이라며 “MBC에 대해 항의 방문과 경위 해명 요구 등 당이 취할 수 있는 여러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했다. 수사 의뢰 여부를 묻는 질문에는 “검토해보겠다”며 가능성을 열어뒀다. 주 원내대표 등 국민의힘 지도부와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은 이날 MBC를 항의 방문할 예정이다.

국민의힘은 영상을 처음 보도한 MBC와 민주당의 유착 의혹도 제기했다. 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해당 발언이 MBC에 보도되기 34분 전에 국회에서 공개적으로 윤 대통령을 비판한 것을 문제 삼은 것. 국민의힘 성일종 정책위의장은 이날 KBS 라디오에서 “시차가 안 맞다”며 “(민주당과 MBC의) 유착관계가 분명히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소리 전문가에 대한 검증도 없이 함부로 내보낼 수 있는가, 어떻게 야당하고 이런 정보를 교류했는지부터 밝히라”고 요구했다.

당내 일각에선 “MBC와 민주당의 조작 선동” “대국민 보이스피싱” 등 격한 반응도 나왔다. 권성동 의원은 페이스북에 “MBC는 대통령의 발언에 악의적인 자막을 입혀 사실을 왜곡·조작했다. 민주당은 이것을 정치적으로 유통하면서 대여투쟁의 흉기로 쓰고 있다”며 “이것은 ‘대국민 보이스피싱’, MBC가 미끼를 만들고 민주당이 낚시를 한 것으로 정언유착이라는 말도 아까운 ‘정언공범’”이라고 했다.

김기현 의원도 페이스북에 “전문가가 들어도 명확하지 않다는 발언을 어떻게 MBC는 그렇게도 정확하게 반(反)정부적인 발음으로 창조해 내었는지 모르겠지만 이쯤 되면 신(神)내림을 받았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라고 성토했다. 이어 MBC 박성제 사장을 겨냥해 “사장이 언노련 산하 MBC노조위원장 출신이고 그 부인이 문재인 청와대 비서관 출신인 MBC 경영진이 얼마나 편파적이고 친(親)민주당인지는 지난 대선 과정에서도 잘 드러난 바 있다”며 “MBC가 조작된 제2의 광우병 사태를 만들어 민주당 정권을 다시 세우려 기도하는 것이라면 엄청난 파국을 겪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조동주기자 djc@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