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민주당은 의리 지켜라”…‘위장 탈당’ 민형배 복당 청원 등장

입력 2022-08-11 17:12업데이트 2022-08-11 17:1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8·28 전당대회를 앞둔 더불어민주당 당원 청원 시스템에 이른바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과정에서 꼼수 탈당한 민형배 의원의 복당을 요구하는 청원이 올라왔다. 이재명 후보가 9일 CBS 라디오에서 주최한 당대표 후보자 토론회에서 “민 의원의 복당을 충분히 긍정적으로 검토할 만하다”라고 밝힌 직후의 일이다. ‘확대명(확실히 당대표는 이재명)’ 전망과 함께, 청원 시스템이 강경 지지층에 의해 잠식되면서 사실상 차기 당대표의 ‘방탄조끼’가 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10일 민주당 당원 청원 시스템에 게재된 ‘민형배 의원 복당’ 청원에서 게시자는 “토사구팽 하지말고 민주당은 의리를 지켜달라”며 “민 의원은 검찰정상화 정국에서 본인을 희생해 민주당 지지자들의 당심을 받들고 정치 효용감을 준 의원이신데 왜 아직도 복당이 이루어지지 않는지 그 까닭을 알 수 없다”고 적었다. 해당 청원에는 11일 오후 기준 2400명이 동의했다. 앞서 5일에는 부정부패로 당직자가 기소될 경우 직무를 정지하도록 하는 당헌 80조 개정 청원이 처음으로 지도부의 의무 응답 기준인 5만 명을 넘기기도 했다. 이 후보와 당권 경쟁을 펼치고 있는 박용진 강훈식 후보(기호순)는 해당 청원이 검찰과 경찰의 수사선상에 올라있는 이 후보를 위한 청원이라고 지적한 바 있다.

이 후보와 경쟁 중인 97그룹의 후보 단일화는 무산 분위기다. 1차 국민여론조사를 하루 앞둔 이날 박 후보는 강 후보에게 사실상 단일화 최후통첩을 했다. “민심과 당심이 확인되는 방식이면 어떤 것이든 강훈식 후보가 제안하는 방식으로 단일화를 이뤄낼 용의가 있다”며 “(단일화할)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고 촉구했다. 이에 강 후보는 이날 SBS 라디오에서 “민주당의 미래와 비전을 이야기하는 비행기를 활주로에 띄워야 되는데 활주로에 자꾸 단일화라는 방지턱을 설치하는 느낌”이라며 사실상 제안을 거절했다. 또 “어떤 계기도 없이 20%의 표를 받은 후보와 5%의 표를 받은 후보가 힘을 합쳐 25%를 만든다고 해서 어떤 파급효과가 있을지 묻고 싶다”고 회의적인 입장을 보였다.

김은지 기자 eunji@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