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이준석, 장제원 겨냥 “내 비판 아무리 해도 연락안해”

입력 2022-06-28 14:28업데이트 2022-06-28 14:2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준석 페이스북 갈무리© 뉴스1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28일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핵심관계자)’으로 불리는 장제원 의원을 겨냥 “시사 패널들은 누구를 비판하더라도 편하게 말씀하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장성철 대구가톨릭대 특임교수가 “자신의 행태에 대해 비판 좀 했다고 방송국에 전화해서 문제 제기하고 항의하는 게 권력 실세가 할 일인지 잘 모르겠다”며 장 의원을 비판하는 기사를 링크하며 이같이 적었다.

이 대표는 “제가 시사 패널 세상은 좀 아는 편인데 이준석 비판은 아무리 해도 따로 방송국이나 패널들께 연락하거나 그러지 않는데, 다른 곳이라고 성역이 있어서는 안 된다”며 “어차피 시청자와 청취자들이 판단하는 거 아니겠나”라고 말했다.

앞서 장 교수는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저는 장제원 같은 분은 정권에 위험하다고 생각한다”며 “자신의 행태에 대해서 방송에서 비판 좀 했다고 방송국에 전화해서 저에 대해 문제 제기하고 항의하는 게 실세가 할 일인지 잘 모르겠다.무서워서 방송 패널 못하겠다. 권력을 잡으니 과거로 돌아가나”라고 장 의원을 직격했다.

장 교수는 “장제원 의원님! 방송 못하게 하시면 안 하겠다. 그리고 혹시 제가 잘못 알고 비판한 부분이 있으면 직접 연락달라”고 했다.

앞서 장 교수는 지난 27일 MBC라디오 ‘표창원의 뉴스하이킥’에 출연해 장 의원이 주축인 모임 ‘미래혁신포럼’에 대해 “내년 혹은 올해 있을 당 대표 선거를 위한 전당대회에서 ‘우리 힘으로 당 대표를 만들어 보겠다’라는 불순한 의도가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