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한동훈 “검찰 중간간부 인사…특정 분야 우대 없다”

입력 2022-06-27 19:01업데이트 2022-06-27 19:2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한동훈 법무부장관이 이번 주 단행될 것으로 예상되는 검찰 중간간부(차·부장급) 인사와 관련해 27일 “이번 인사에서 특정 전문 분야가 특별히 우대받거나 홀대받는 일이 없을 것이라고 제가 약속드린다”고 강조했다.

한 장관은 이날 퇴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검찰 인사와 관련해 “‘무슨 무슨 통이다’ 이렇게 무협지식으로 얘기하는 것은 과장이라고 생각한다. 국민을 위해 잘 할 수 있는 체제를 갖추는 게 우선”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중간간부 인사가 검찰총장 없이 이뤄지는 것을 두고는 “몇 달 이상 진행될 총장 선임 이후에 모든 인사를 뒤로 미루겠다는 것은 일을 제대로 안 하겠다는 얘기나 다름없는 것”이라며 “저는 그거에 동의하지 않고 빨리 체제를 갖춰서 국민을 위해서 일해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과거 정권교체기의 경우에는 총장뿐만 아니라 장관이 없는데도 검찰 인사를 한 적이 있다. 그러니까 검찰 인사라든가 이런 것은 국민을 위한 체제를 갖추기 위한 목적으로 보면 된다”고 덧붙였다.

또 “총장 추천위는 저희가 공개를 안하고 있지만 추천위 구성이 이미 작업에 들어가 스케줄에 따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오는 29일 미연방수사국(FBI) 방문차 미국으로 떠날 예정인 한 장관은 출국 전 중간간부 인사를 발표할 것인지 묻자 “인사는 스케줄따라 진행되는 것이다. 고위급 인사가 있었으니 중간간부급 인사, 평검사 인사도 같이 해야 하는 것”이라며 말을 아꼈다.

이전 정부가 늘린 개방직 규모의 유지 여부를 묻자 “우리는 공무원이고 중요한 건 국민에게 좋은 서비스를 하는 것이다. 의도적으로 어떻게 할당해야 한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 유능한 분들이 국민을 위해 제대로 서비스할 수 있는 체제를 갖춘다는 게 제 유일한 생각”이라고 답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