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민주 “與, 국회 공백 즐기고 있나…내일 오전까지 기다려”

입력 2022-06-26 19:50업데이트 2022-06-26 19:5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더불어민주당은 26일 원 구성 협상과 관련해 “국민의힘이 국회 정상화를 위한 의지가 있는지, 위기가 밀어닥치는 민생경제에 책임감을 느끼고 있는지 의문스럽다”며 “국정 운영의 책임을 진 여당이 어려운 경제상황에서 이렇게 국회 공백을 즐기고 있어도 되느냐”고 지적했다.

민주당 이수진 원내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을 통해 “국민의힘이 어제 원내수석부대표 회동을 1시간 만에 뿌리치더니 오늘은 ‘언어유희’ 운운하며 야당의 제안을 폄훼하고 나섰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원내대변인은 “국민의힘은 법사위 관련 여야 원내대표 합의 준수를 촉구하면서도 검찰정상화 관련 대국민 여야 합의 이행은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이라며 “한마디로 자신들이 바라는 합의는 이행돼야 하고 원치 않는 합의는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이다. 달면 삼키고 쓰면 뱉겠다는 입장으로 협치는 고사하고 협상 자체가 가능하겠냐”고 반문했다.

이어 “내일 오전까지 국회 정상화를 위한 국민의힘의 전향적인 태도 변화가 없으면 국회 공백사태는 한 달을 넘기게 된다”며 “민주당은 국회 정상화를 위한 의지를 놓지 않고 내일 오전까지 기다리겠다. 국민의힘은 국정에 책임을 다하는 여당다운 모습을 보여주시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