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이준석, 윤리위 전 尹회동 희망하느냐는 질문에 “무슨 말씀인지”

입력 2022-06-25 18:06업데이트 2022-06-25 18:0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5일 오후 경북 칠곡군 다부동전적기념관에서 열린 6.25전쟁 제72주년 ‘백선엽 장군 서거 2주기 추모 행사’에 참석해 태극기와 성조기를 손에 들고 뙤약볕을 가리고 있다. 2022.6.25/뉴스1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25일 자신의 ‘성상납 증거인멸 교사 의혹’ 관련 당 중앙윤리위원회의 추가 논의가 있을 내달 7일 전에 윤석열 대통령과의 회동을 희망하냐는 질문을 받았으나 “질문이 무슨 말인지 모르겠다”며 특별한 답을 내놓지 않았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경북 칠곡군 다부동전적기념관에서 열린 6·25전쟁 72주년 기념 백선엽 장군 2주기 추모 행사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당 윤리위 전에 윤 대통령과의 회동을 혹시 희망하고 계시냐’는 질문을 받았다.

그는 이에 멋쩍은 듯한 웃음을 보이며 “뭐야, 무슨 말씀인지 모르겠습니다. 질문이…”라고만 짧게 언급한 뒤 자리를 떴다.

이 대표가 질의응답을 마치고 자리를 뜨는 마무리 상황이었고 지난 22일 열렸던 윤리위를 칭하는 것으로 해석했을 수 있지만, 이날을 포함, 오는 7월7일 추가 윤리위가 열리기 전 이 대표와 윤 대통령 간 회동 여부가 정치권에서 주목이 되고 있는 점을 감안하면 이 대표가 일부러 답을 내놓지 않고 피했을 가능성이 적잖다.

이런 가운데 그는 전날(24일) 더불어민주당이 국회 후반기 원구성에 있어 ‘법사위원장을 국민의힘이 맡는 것에 동의한다’고 밝힌 데 대해서는 “원래 작년 합의에 따라 법사위원장은 국민의힘이 맡는 것이 명문화되어 있기 때문에 (민주당에서) 양보인양 얘기하는 것은 다소 무리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래도 민주당이 무리한 주장에서 조금이라도 원칙을 바로잡으려는 모습은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며 “하지만 합의문을 기반으로 하면 되지, 자꾸 조건을 붙여 사개특위라든지 이런 걸 이야기하는 것은 조금은 진정성이 없다고 생각한다”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가보훈처 주관으로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6·25전쟁 중앙행사에 불참하고 국립대전현충원으로 향한 이유에 대해서는 “장충체육관의 경우 많은 관계자들이 참석하시지만, 대전현충원이나 다부동 전적지의 경우 상대적으로 적은 관심을 받을 수 있기 때문에 따로 찾아오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이날 행사 때 울컥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는데 그 이유로 백 장군과의 개인적인 인연을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백 장군이 돌아가시기 전에 저는 그분을 여러 번 뵌 적이 있다”며 “그때도 백 장군께서는 사실 갓 정치를 시작했던 저에 대해 좋은 말씀들을 해주셨다”고 했다.

이어 “무엇보다 백 장군이 돌아가신 날이 하필이면 박원순 시장의 안타까운 상황이 있어서 많은 주목을 받지 못했던 때”라며 “그런 부분도 그 당시에 북받치고는 했었다”고 말했다.

(서울·경북=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