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與 이번엔 ‘민들레’ 내분… 권성동 “자제해야” 장제원 “열린 모임”

입력 2022-06-11 03:00업데이트 2022-06-11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친윤 의원들 모임 추진 논란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차기 당권을 둘러싼 내홍을 겪고 있는 국민의힘이 이번에는 친윤(친윤석열) 진영 의원들이 주축이 돼 만든 의원모임 ‘민들레’를 놓고 또다시 논란에 휩싸였다. 이른바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측 핵심 관계자)인 권성동 원내대표는 “자칫 잘못하면 윤석열 정부의 성공에 방해가 된다”라며 반대 뜻을 분명히 했지만 모임을 이끄는 의원들은 “누구에게나 열려 있는 공부모임”이라는 태도다. 이를 두고 당 안팎에서는 “당내 주도권을 둘러싼 세력화 움직임과 견제가 벌써부터 시작됐다”는 우려가 나온다.

권 원내대표는 10일 KBS 라디오에서 민들레 모임에 대해 “공식적인 당정 협의체와 별도로 국민에게 오해받을 수 있는 의원들의 모임은 부적절하다”며 “(정치적) 의도가 있는 모임이라면 제가 원내대표로서 앞장서서 막겠다”라고 말했다. 또 “박근혜 이명박 정부 당시에도 이런 모임들이 결국 당의 분열로 이어져서 정권 연장 실패로 이어졌거나 당이 몰락의 길로 간 예가 많다”라며 “(민들레 모임을) 발족하지 않는 게 좋겠다는 의견을 전했다”라고 덧붙였다.

‘민심을 들어 볼래’라는 뜻으로 이름 붙여진 민들레 모임은 대통령실과 정부 관계자를 초청해 현안에 대한 정보를 듣고 민심을 전달하겠다는 취지로 15일 출범할 예정이다. ‘윤핵관’으로 꼽히는 장제원 의원을 비롯해 대통령직인수위원회에 참여했던 의원이 대거 참여한다.

장제원 의원. 동아일보 DB


그러나 권 원내대표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정치인의 모임이나 행위는 바깥에서 어떻게 해석하고 어떤 프레임을 씌우느냐가 굉장히 중요하다”라며 “(민들레가) 비공식적인 당정 협의체나 계파를 만드는 것으로 비치면서, 당초의 의도대로 모임을 만드는 건 어려운 게 아닌가 생각한다”라고 지적했다. 모임에 대해 ‘윤핵관’들 사이에서도 의견이 엇갈리는 것.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역시 이날 “여당·정부·대통령실 간의 연계 기능을 담당하는 공조직이 이미 구성돼 있다”며 “(모임이) 한덕수 총리와 상의가 된 사안이라면 야당의 공격을 유발할 수 있고, 상의가 안 됐다면 사조직의 성격이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날 윤 대통령과 국민의힘 지도부 오찬에서 이 모임이 언급됐냐는 질문에는 “대통령에게 당내 자잘한 사조직에 대한 이야기를 꺼낼 정도로 심각한 자리가 아니었다”고 말했다.

민들레 모임에 대해 당내에서는 친윤 진영이 차기 당권 경쟁에 뛰어들기 위해 세력화에 나선 것이라는 비판도 나온다. 한 여당 재선 의원은 “대통령 임기를 잘 시작해 열심히 일하는 시기에 계파 논쟁을 만드는 것 자체가 부적절하다”고 지적했고, 한 초선 의원도 “민들레는 일찍 피고 일찍 지는 꽃”이라고 지적했다. 문재인 정부 당시 더불어민주당 친문(친문재인) 진영 의원 모임인 ‘부엉이 모임’과 비교하며 “부적절하다”는 지적도 계속되고 있다.

하지만 모임을 준비하는 의원들은 “원하는 인사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오픈 플랫폼’ 형식을 표방하고 있다”는 태도다. 특정 그룹의 의원 모임이 아니라는 것. 장 의원은 이날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폐쇄적인 회원제 모임이 아니라 누구든 참석해 정부를 뒷받침할 방안을 논의하는 오픈 플랫폼”이라며 “당내 분열을 조장한다거나 특정 계파가 세력화를 꾀한다고 해석하는 것은 이해가 안 된다. 오해다”라고 반박했다. 대선 당시 윤 대통령 선거대책본부에 참여했던 윤희석 전 대변인도 이날 CBS 라디오에서 “‘윤심(尹心·윤 대통령의 뜻)’을 앞세우는 사조직으로 생각하는 것은 지금으로서는 과하다”며 확대 해석에 선을 그었다.

홍정수 기자 hong@donga.com
윤다빈 기자 empt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