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尹, 추경안 합의 불발에 “소상공인 숨 넘어가는데…”

입력 2022-05-27 21:08업데이트 2022-05-27 21:3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윤석열 대통령이 27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은 27일 2차 추가경정(추경) 예산안 처리를 위한 여야의 합의 시도가 불발된 것에 대해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은 숨이 넘어가는데 정말 안타깝다”며 아쉬움을 남겼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대변인실을 통해 배포한 자료에서 “혹시 추경안이 처리될까 싶어 오후 8시까지 사무실을 지켰지만 결국 국회는 서민들의 간절함에 화답하지 않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국회가 이렇게까지 협조하지 않을 줄은 몰랐다”며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의 심정을 깊이 헤아려 주기를 다시 한번 국회에 당부 드린다”고 했다.

여야는 당초 이날까지 추경안 합의를 위한 협상에 나섰으나 팽팽한 신경전 끝에 합의 도출에 실패했다. 다만 여야는 본 회의를 28일 오후 8시에 개최하기로 잠정 합의했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박병석 국회의장이 주재한 여야 원내대표 회동을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더불어민주당이 (정부·여당의 최종안에) 동의를 안 해서 오늘 본회의는 개최하지 않는 걸로 했다”며 “내일(28일) 오후 8시에 본회의를 개최하기로 잠정적으로 합의를 봤고 만약 여의치 않으면 일요일(29일)에 열릴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는 “서로 추경과 관련된 이견을 좁히는 과정을 좀 더 해나가고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라고 했다.


한지혜 동아닷컴 기자 onewisdom@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