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추경 합의 불발… ‘28일 오후 본회의 개최’ 잠정 합의

입력 2022-05-27 20:20업데이트 2022-05-27 20:2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뉴시스
여야가 윤석열 정부 첫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처리를 위한 본회의를 28일 오후 8시에 개최하기로 잠정 합의했다. 여야 지도부는 당초 27일을 6·1지방선거 전 추경안 처리를 위한 마지노선으로 보고 이날까지 팽팽한 줄다리기를 이어갔지만 합의 도출에 실패했다.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박병석 국회의장이 주재한 여야 원내대표 회동을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더불어민주당이 (정부·여당의 최종안에) 동의를 안 해서 오늘 본회의는 개최하지 않는 걸로 했다”며 “내일(28일) 오후 8시에 본회의를 개최하기로 잠정적으로 합의를 봤고 만약 여의치 않으면 일요일(29일)에 열릴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도 “서로 추경과 관련된 이견을 좁히는 과정을 좀 더 해나가고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라고 했다.

이날 여야는 원내 지도부 오찬 회동에 이어 양당 원내대표 및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간 협의를 연이어 진행했지만 핵심 쟁점을 놓고 입장차를 좁히지 못했다. 민주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손실보상 소급적용과 형평성 보완 등을 요구하며 정부안인 36조4000억 원(지방교부금 제외)보다 15조 원 많은 51조 3100억 원 규모의 추경을 주장하고 있다. 여기에 정부가 초과 세수를 활용해 9조 원의 국채를 상환하겠다는 것을 두고도 여야의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조아라 기자 likeit@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