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인천 계양을’ 윤형선 42.7% 이재명 42.5%…오차범위 내 초접전[한국리서치]

입력 2022-05-25 21:22업데이트 2022-05-25 21:2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성남분당갑 후보 지지율’ 安 56.1% 金 28.2%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윤형선 국민의힘 후보가 25일 경기 부천시 오정동 OBS 방송 스튜디오에서 열린 ‘’인천 계양을 보궐선거 후보 초청 토론회‘’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인천사진공동취재단) 뉴스1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후보 지지율에서 윤형선 국민의힘 후보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오차범위 내 접전을 벌이고 있다는 여론 조사 결과가 25일 나왔다.

한국리서치가 KBS 의뢰로 지난 23~24일 인천 계양을과 경기 성남분당갑에 거주하는 만 18세 이상 남녀 1600명을 대상으로 조사(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3.5%포인트)한 결과 ‘인천 계양을 보궐선거에 출마한 후보 중 누구를 뽑겠느냐’는 질문에 윤 후보라는 응답은 42.7%, 이 후보는 42.5%로 나타났다. 이들의 격차는 0.2%포인트로 오차범위 이내다.

다만 ‘지지 여부와 관계없이 누가 당선될 것 같나’라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44.8%가 이 후보를, 38.2%는 윤 후보라고 답했다.

이날 진행된 경기 성남분당갑 후보 지지율 조사에서는 안철수 국민의힘 후보가 56.1%, 김병관 민주당 후보는 28.2%로 집계됐다. 당선 가능성 관련 질문에도 안 후보가 63.6%로 김 후보(18.2%)를 크게 앞섰다.

이번 조사는 전화면접조사 방식으로 실시됐으며, 응답률은 14.6%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한지혜 동아닷컴 기자 onewisdom@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