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尹대통령 “중소기업 연구개발 투자 확대…미래 신성장 산업 진출 돕겠다”

입력 2022-05-25 19:18업데이트 2022-05-25 19:2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2022 대한민국 중소기업인 대회’ 격려사
윤석열 대통령이 25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 앞 잔디마당에서 열린 2022 대한민국 중소기업인대회에서 격려사를 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뉴스1
윤석열 대통령은 25일 ‘2022 대한민국 중소기업인 대회’에서 “중소기업에 대한 연구개발 투자를 확대하고, 연구개발비에 대한 공제 혜택을 늘려 중소기업이 미래 신성장 산업에 진출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 앞 잔디마당에서 창립 60주년 맞은 중소기업중앙회 개최로 진행된 ‘대한민국 중소기업인 대회’ 격려사를 통해 “단순한 지원 정책이 아니라, 근본적 경쟁력 강화를 위한 혁신 성장에 집중하는 정책을 마련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기업이 과도한 비용 때문에 혁신을 시도하지 못하는 일이 없도록 과감한 인프라 투자로 돕겠다”며 “새 정부는 중소기업이 4차 산업혁명을 새로운 성장의 기회로 삼을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25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 앞 잔디마당에서 열린 2022 대한민국 중소기업인대회에 참석한 5대그룹 총수와 기업인들이 윤석열 대통령의 격려사를 경청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뉴스1

또한 윤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교역 질서의 변화와 공급망 재편·기후변화 등을 언급하며 “우리가 마주한 대내외적 환경이 녹록지 않다. 어려운 환경 속에서 중소기업인들이 일자리의 대부분을 창출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숱한 위기를 기회로 만들면서 대한민국 경제의 버팀목이 돼준 중소기업인 여러분께 깊이 감사드린다”고도 했다.

그는 이어 “오늘 이 자리에는 5대 기업 대표들께서도 함께해 주셨다.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상생협력의 길을 여는 의미 있는 시간이 되길 기대한다”며 “정부 차원에서도 공정한 시장 환경을 조성하여 기업 간 상생이 이뤄지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새 정부는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 체제를 기반으로 새로운 도약을 이뤄나갈 것”이라며 “민간이 창의와 혁신을 바탕으로 경제 성장을 주도해나갈 수 있도록 적극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대한상공회의소 회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등 5대 그룹 수장도 참석했다.

한지혜 동아닷컴 기자 onewisdom@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