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尹 “정호영 거취, 시간 더 필요” 국힘 “후보 스스로 판단해야”

입력 2022-05-23 14:47업데이트 2022-05-23 14:5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윤석열 대통령이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거취 문제에 대해 “시간이 조금 더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힌 반면 여당인 국민의힘은 “(정 후보자가) 스스로 판단해야 한다”며 사실상 정 후보자의 자진 사퇴를 촉구했다.

윤 대통령은 23일 용산 출근길에 기자들을 만나 ‘정 후보자 임명 여부를 결정했느냐’는 질문에 “글쎄 뭐 시간이 조금 더 필요한 것 같다”며 명확한 입장을 밝히진 않았다. 대통령실도 이날 뉴시스에 “당초 시간이 정해진 게 아니다”라는 원론적인 입장만을 전했다.

반면 국민의힘 내부에선 정 후보자의 임명 강행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중앙선대위 회의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당내 중진 및 다수 의원으로부터 의견을 청취한 결과 ‘정 후보자를 장관으로 임명하는 것은 곤란하지 않으냐’는 의견이 많았다”며 “거취 문제는 본인 스스로 판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반대) 의견을 (대통령실에도) 전달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정 후보자는 ‘자진 사퇴’에 대해 별다른 입장을 밝히진 않은 상태다. 정 후보자는 이른바 ‘아빠 찬스’ 논란에 휩싸이며 여야로부터 자진 사퇴 압박을 받고 있다. 20일 전, 국회 인사청문회를 했지만, 청문보고서는 채택되지 않았다.

한지혜 동아닷컴 기자 onewisdom@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