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김경수, 盧 13주기 옥중 소식 “진실은 가둘 수 없다”

입력 2022-05-22 23:36업데이트 2022-05-22 23:3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6일 오전 경남 창원시 마산구 창원교도소에서 김경수 전 경남도지사 수감 후 부인 김정순 씨와 포옹하고 있다. 2021.7.26/뉴스1
드루킹 댓글조작 공모 혐의로 수감 중인 김경수 전 경남도지사는 고(故) 노무현 대통령의 13주기를 하루 앞둔 22일 “사람은 가둘지언정, 진실을 가둘수 없다고 굳게 믿는다”며 “다시 만나는그날, 더욱 강건한 모습으로 뵙겠다”고 전했다.

김 전 지사의 부인 김정순씨는 이날 오후 김 전 지사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노무현 대통령님이 유독 그리운 5월”이라며 이같이 전했다.

김씨는 김 전 지사의 SNS를 통해 가수 김광석씨의 유작이 된 노래로 알려진 정 시인의 ‘부치지 않은 편지’ 구절을 올렸다.

김씨는 “오랜만에 여러분께 소식 전한다. 김 전 지사 배우자 김정순이다”며 “노무현 대통령이 유독 그리운 5월로 남편이 대통령님을 생각하며 정 시인의 시 한 편을 보내와 소개해 드리고자 한다”고 밝혔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