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바이든, 김정은에 전할 말 묻자 “헬로… 끝” 냉담한 태도 유지

입력 2022-05-22 16:29업데이트 2022-05-22 16:3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한미 정상회담 후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2.5.21. 대통령실사진기자단
“헬로(Hello)… 이상입니다(period).”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전할 말을 묻는 질문에 냉랭한 한마디 인사말만 내놨다. 북한이 미국의 대화 제의를 무시한 채 도발 수위를 높이고 있는 것에 대한 우회적인 불만 표출로 풀이된다. 워싱턴포스트(WP) 등 외신은 “(북미 간)외교적 돌파구가 그 어느 때 보다도 멀어졌다”고 평가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22일 오전 서울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과 면담 한 뒤 미국 CNN방송 기자가 “김정은에게 보낼 메시지가 있느냐”라고 묻자 이 같이 말했다. 그의 ‘짧은 답변’은 미국의 제안에 북한이 응답해야 할 차례라는 본인의 뜻을 함축적으로 표현한 것으로 보인다.

바이든 대통령은 전날(21일) 한미 정상회담 공동기자회견에서 “북한에 코로나19 백신을 지원하겠다고 제안했으나 답변을 듣지 못했다”라며 “내가 북한 지도자와 만날지는 그가 진실하고 진지한지에 달렸다”고 했다. 또 ‘아시아를 순방하는 동안 북한의 핵실험을 걱정하느냐’는 언론의 질문엔 “우리는 북한이 어떤 일을 하든지 준비하고 있다”라며 “그들의 행동에 우리가 어떻게 대응할지 숙고해 온 만큼 이 질문이 그걸 뜻한다면 나는 걱정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의 이 같은 반응은 전임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는 온도차가 크다. 트럼프 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재임 시절 수십 통의 친서를 주고받은 것으로 유명하다. 두 사람은 친서에서 “깊고 특별한 우정” “(북미)회담은 판타지 영화의 한 장면” 등의 표현을 사용했고, 미 언론은 이를 ‘러브레터’라고 불렀다.

반면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후 첫 방한에서조차 김 위원장에게 냉담한 태도를 유지했다. 한미 정상 간 공동성명에서는 “북한과 평화적이고 외교적인 문제 해결을 위한 대화의 길이 여전히 열려있다”는 짤막한 표현만 포함됐다. 미국 언론은 이번 한미 정상회담에서 보여준 바이든 대통령의 태도와 공동성명 내용을 보면 북미 간 ‘외교적 해결’이 점점 더 어려워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CNN은 “(북미)정상 간 회담과 사진 촬영 등의 ‘화려한 시대’는 이제 끝난 듯 하다”고 평가했다.

최지선 기자 aurink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