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尹, 용산청사 정문서 바이든 직접 영접…정상회담 시작

입력 2022-05-21 13:10업데이트 2022-05-21 15:5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크게보기윤석열 대통령이 21일 한미정상회담을 위해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 도착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영접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크게보기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접견실에서 확대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뉴시스
한국을 방문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국립서울현충원 참배를 시작으로 둘째 날 일정을 시작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21일 오후 1시 5분경 서울 동작구에 있는 현충원을 찾았다.

검은색 정장 차림으로 수행원 없이 현충원에 입장한 바이든 대통령은 현충탑에 헌화·분향한 후 묵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참배를 마친 후 현충원을 떠나 용산 대통령실로 향했다.

오후 1시27분경 대통령실 청사에 도착한 바이든 대통령은 군악대 20여명의 환영 연주 속에 전용차 ‘더 비스트’에서 내렸다. 윤석열 대통령이 청사 1층 입구에 나와 영접했다.

두 정상은 ‘더 비스트’ 앞에서 악수하고 몇 마디 대화를 나누며 나란히 청사 안으로 입장했다.

청사 내부로 입장한 바이든 대통령은 현관에 마련된 방명록을 작성하고 윤 대통령과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이어 정상회담이 열리는 5층 대통령 집무실로 이동했다.

회담은 소인수 정상회담을 시작으로 단독 환담, 확대 정상회담까지 1시간20분가량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후 한미 정상은 공동기자회견을 열어 공동성명을 발표하고, 잠시 휴식을 취했다가 오후 7시부터 국립중앙박물관에서 환영 만찬을 가질 예정이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