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대통령실, ‘美 한미일 군사훈련 참가 요구’ 보도에 “사실 아냐”

입력 2022-05-20 11:28업데이트 2022-05-20 14:2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사드 기지 정상화, 정상회담 의제 아냐”
“단독회담, 현안이 아닌 친교의 시간”
“바이든-김건희 여사 만남? 모른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9일(현지시간) 메릴랜드 앤드류 공군기지에서 한국과 일본을 방문하기 위해 에어포스원에 탑승하며 인사하고 있다. AP/뉴시스
대통령실은 오는 21일 오후 예정된 한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미국 측이 한미일 군사 훈련과 우크라이나 무기 지원 참여를 요구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그런 제안이나 요구는 없었다”고 했다.

강인선 대통령실 대변인은 20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브리핑을 통해 “국가안보실에서 (미국 측이 그런 요구를 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라고 (전했다)”고 했다.

대통령실은 또 이번 회담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대선 과정에서 공약했던 경북 성주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기지 정상화에 대해서도 이번 회담 의제로 다루진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제껏 미국 측이 한미안보협의회의(SCM) 등을 통해 사드 기지 관련해 불만을 한국 측에 제기해온 만큼, 정부가 이번 회담을 계기로 기지 개선을 위해 노력할 순 있겠지만, 양 정상이 마주 앉아 공식 의제로 논의할 대상은 아니란 설명으로 보인다.

강 대변인은 두 정상의 단독 회담에 대해선 “그냥 한 5분 정도 그냥 이렇게 통역 두고 가벼운 얘기 하실 것 같다”며 “친교의 시간”이라고 했다. 당초 소인수 회담이기에 현안을 둔 단독 회담이기보다 업무 중간 긴장을 푸는 시간일 것으로 보인다.

또 윤 대통령의 아내 김건희 여사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만난다는 보도에 대해선 “모르는 사실”이라며 “지금 상황에서 확인하기 어려울 것 같다”고 했다.

20일부터 22일까지 방한 일정을 앞둔 바이든 대통령은 오후 5시경 오산 공군기지에 도착한 뒤 윤 대통령과 성전자 평택 반도체공장을 방문할 예정이다. 21일에는 서울 국립현충원 헌화식에 참석한 뒤 윤 대통령의 취임 후 첫 한미 정상회담을 가지게 된다.

한지혜 동아닷컴 기자 onewisdom@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