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與 이상민 “文대통령, 이명박 사면해야…다음 대통령에 미룰 일 아냐”

입력 2022-03-14 09:09업데이트 2022-03-14 09:0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4일 문재인 대통령이 이명박 전 대통령을 특별사면해야 한다고 밝혔다.

5선 중진 이 의원은 이날 BBS 라디오 ‘박경수의 아침저널’에 나와 ‘문 대통령의 임기가 끝나기 전 특사 가능성이 높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그렇게 했으면 좋겠다는 게 개인적인 생각”이라며 “문 대통령께서 이 문제를 풀어내시고 퇴임하시는 게 보기도 좋고, 다음 대통령에게 미룰 일도 아니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문 대통령께서 이 전 대통령이 고령이신데 장기간 수감돼 있는 것에 안타까움을 이미 피력한 바가 있다”며 “박근혜 전 대통령은 이미 사면을 했고, 이 전 대통령에 대한 사면도 자연스럽게 하지 않을 수 없는 단계”라고 밝혔다.

일각에서 윤석열 정부 초대 국무총리로 김부겸 현 총리의 유임 가능성이 거론되는 데 대해서는 “할 수만 있다면 참 좋은 방안”이라며 “정부 초기 출범부터 총리 인준으로 여야 간 씨름하고, 격돌하는 등 볼썽사나운 모습을 보이기보다는 문재인 정부에서 국정을 총괄적으로 수행해왔던 김 총리가 과도기에 바통을 이어받아 당분간 수행하는 것도 좋은 기회”라고 긍정 평가했다.

그러면서 “윤 당선인께서 용기와 결단을 발휘해 문재인 정부의 공도 이어받고, 또 과가 있다면 수정·보완하는 마음을 가지고 계승했으면 좋겠다”며 “단순히 정권을 구분짓는다는 차원에서 접근할 게 아니라 국정이 끊어져서는 안 되지 않느냐. 그런 차원에서 임시적 기간이라 해도 이렇게 하는 방안은 좋은 지혜”라고 밝혔다.

당내 비상대책위원회가 구성된 가운데 ‘이재명 역할론’이 나오는 것과 관련해선 “너무 섣부르다. 대선이라는 큰 선거를 거쳤기 때문에 이 전 후보는 심신이 많이 지쳐 있을 것”이라며 “당장 이 전 후보가 뛰어들어서 활동해야 할 불가피성이 있는 것도 아니다”고 말했다.

그는 “대선에 패장으로서 일단의 책임 부분도 있고, 지도부도 대선 패배 책임을 지고 물러난 터에 장본인인 이 전 후보가 또 나서는 건 모양상 안 좋다”며 “여러모로 적절치 않다”고 거듭 반대했다.

윤 당선인이 주장하고 있는 여성가족부 폐지에 대해서는 “여성가족부의 역할과 기능은 여전히 계속 필요하고, 미진한 부분이 있다면 수정·보완을 해서라도 계속 이어나가야 한다”며 “여가부 문제로 격돌해 정부조직법 개정안이 장기간 표류할 우려가 있다. 그렇게 되면 새로운 정부가 출범하는 데 상당히 지장이 있을 테니 윤 당선인께서 지혜를 발휘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