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권영세 “安 만날 수 없는 상황…단일화, 현실적으로 쉽지 않다”

입력 2022-03-01 10:35업데이트 2022-03-01 10:3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권영세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장이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선거대책본부 전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2.2.28/뉴스1
권영세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장은 1일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와의 단일화에 대해 “현실적으로 쉽지 않다”고 밝혔다.

권 본부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확대선거대책본부 회의가 끝나고 기자들과 만나 “실무협상은 매번 할 때마다 부인당하는 입장에서 본인을 만나는 게 주요하지만 만날 수 없는 상황이기 때문에 현실적 어려움은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권 본부장은 “다만 제가 이야기했듯 그 끈을 놓지는 않겠다”며 “우리가 먼저 끈을 놓는 일은 없다고 했으니 이를 유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태규 국민의당 총괄선대본부장이 ‘여론조사 수용’이 선결 조건이었단 취지로 말했다는 질문에 권 본부장은 “그분들의 마음속에 가지고 있던 것을 제가 확인할 길은 없다”면서도 “우리가 협상에 나섰던 모든 분들로부터 들은 이야기는 협상 테이블 위에 여론조사 경선 이야기는 한마디도 없었다는 것이 객관적 사실”이라고 말했다.

권 본부장은 “지지율이 어떻게 될지는 아직까지는 큰 변화가 없어 보인다”며 “조금 더 두고 봐야 저희도 알 거 같다”고 말했다.

오는 4일부터 5일까지 이틀간 사전투표가 실시되는 데 대해선 “요즘같이 확진자가 늘고 정부에서는 나름대로 확진자에 대한 투표 대책을 만들고 있지만 처음 이뤄지는 것이라 순조롭게 진행되지 않을 가능성은 있다”며 “사전투표를 포함해 투표하는 것이 특별히 이익은 아니더라도 불리하게 되지는 않을 거라고 판단한다”고 했다.

더불어민주당이 김종인 전 국민의힘 총괄선대위원장과 안 후보와 계속해서 접촉하는 부분에 대해 권 본부장은 “김 박사께서 양식 있는 분이니까 그렇게 가볍게 움직이지는 않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