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한복 입은 윤석열 “새해에는 국민의 든든한 힘 되어드릴 것”

입력 2022-01-29 12:38업데이트 2022-01-29 12:3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유튜브 채널 ‘윤석열’ 갈무리)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29일 설 명절 인사를 통해 “말이 아닌 행동으로 무한한 책임을 지겠다”며 “새해에는 국민 여러분의 든든한 힘이 되어드리겠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이날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한 설 명절 인사 영상에서 연분홍색 두루마기를 입고 이 같이 말했다.

윤 후보는 “우리 국민께서는 정권교체를 넘어 내 삶의 변화, 우리 삶의 희망을 말씀하고 계시다”면서 “저와 국민의힘은 국민의 목소리에 말이 아닌 행동으로 무한한 책임을 지겠다”고 했다.

이어 “누구나 노력한 만큼 공정한 보상을 받도록 할 책임, 청년과 미래세대에게 더 나은 나라를 물려줄 책임, 우리 사회에 정의와 공정, 그리고 상식을 바로 세울 책임이 저희에게 있음을 잘 알고 있다”며 “오직 국민만 바라보고, 대한민국을 새롭게, 바르게 세우겠다”고 말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 제공)
윤 후보는 “우리 주변에는 설 연휴에도 쉬지 못하시거나 어렵고 힘든 삶 속에서 명절을 보내는 이웃들이 있다. 국민을 위해 묵묵히 방역현장을 지키는 의료진, 나라를 지키는 국군 장병들도 계시다”면서 “어렵고 힘든 이웃들에게 용기를 주고 우리 사회를 위해 희생하고 헌신하신 분들이 어깨를 펼 수 있도록 저도 함께 하겠다”고 했다.

그는 “모두 건강과 기쁨이 가득하고 행복이 소복소복 쌓이는 설 명절이 되시기를 기원한다”며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라고 한 뒤 허리를 숙였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