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민주 “31일 양자토론, 내달 3일 4자토론”…국민의힘 “환영한다”

입력 2022-01-28 16:09업데이트 2022-01-28 17:1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왼쪽)와 민주당 이재명 후보.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정의당이 내달 3일 여야 4당 대선 후보가 참여하는 4자 TV토론을 열기로 28일 합의했다. 민주당 측은 “국민의힘이 4자 토론 참여를 확답해야 한다”고 촉구했고, 국민의힘은 즉각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민주당 토론협상단 대표인 박주민 의원은 이날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브리핑을 통해 “지상파 방송토론 실무회담 결과, 2월 3일 20시에 4자 토론을 진행하기로 합의했다”고 전했다.

박 의원은 “국민의힘이 31일 양자토론을 제안했다”며 “31일 양자토론 참여도 재차 확인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양자토론과 4자 토론의 진행을 위한 각각의 실무 협상을 시작하겠다”며 “윤석열 후보도 더이상 조건을 달지 말고 4자 토론에 참여하고 이를 위한 실무 협상에도 나서야 한다”고 했다.

국민의힘은 민주당의 발표 직후 입장문을 통해 “1월 31일 양자토론과 2월 3일 4자토론 제안을 각각 수용해주신 것을 진심으로 환영한다”며 “곧바로 실무협상의 개시를 요청드린다. 금일 늦은 시간이라도 실무협상이 재개될 수 있도록 즉시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이달 31일에는 민주당 이재명 후보와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의 양자토론이, 내달 3일에는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와 정의당 심상정 후보까지 참여하는 4자 토론이 열릴 예정이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