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윤석열 “기존 대통령실 사라질 것…靑 국민께 돌려드릴 것”

입력 2022-01-27 11:29업데이트 2022-01-27 11:2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27일 “제가 대통령이 되면 기존의 대통령은 사라질 것”이라고 밝혔다.

윤 후보는 이날 당사에서 “조직구조도 일하는 방식도 전혀 다른 새로운 대통령실이 생겨날 것”이라며 정치개혁 방안으로 이같이 제시했다.

그는 “국정의 최고 컨트롤타워인 대통령실은 대한민국 최고의 공무원들과 최고의 민간인재들이 하나로 뒤섞여 일하는 곳으로 확 바뀔 것”이라며 “민간의 최고 인재들, 최고의 지성들, 해외 교포 모두 가리지 않고 국정운영에 참여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애국심과 실력만 있으면 경륜있는 중장년층, 젊은 인재 누구라도 국정 컨트롤 타워 안으로 모실것”이라고 했다.

윤 후보는 대통령실 구상도 구체적으로 밝혔다.

그는 “정예화된 참모와 분야별 민간합동위원회가 결합된 형태가 될 것”이라며 “국가 주요현안과 미래전략 수립에 집중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나라가 변하려면 대통령부터 변해야 한다. 대통령은 대통령 만이 할수 있는 일에 집중하겠다”라며 “새로운 대통령실에는 참모, 민간합동위, 각부처 연락관들이 한공간에서 자유롭게 소통하며 일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윤 후보는 “권위만 내세우는 초법적 대통령은 이제 없어질 것”이라며 “새로운 대통령실은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 구축될 것이며 기존 청와대 부지는 국민께 돌려드리고 국민은 늘 대통령을 만나게 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다음 정부는 임기 첫날부터 새공간에서 새 방식으로 국정을 시작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