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국민의힘 “31일 국회·제3의 장소서 李·尹 양자토론하자”

입력 2022-01-27 10:13업데이트 2022-01-27 12:1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18일 오후 서울 여의도 CCMM빌딩에서 열린 2022년 소상공인연합회 신년인사회에 참석해 박수를 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국민의힘이 이달 31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간 양자 토론을 제안했다.

국민의힘 TV토론 실무협상단인 성일종 의원은 이날 오전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는 31일 국회 혹은 제3의 장소를 잡아 양자 토론을 개최할 것을 민주당에 제안한다”고 밝혔다.

성 의원은 “법원의 가처분 결정 취지는 방송사 초청 토론회가 선거에 미치는 영향이 크다는 것”이라며 “방송사 초청 아닌 양자 합의 토론 개최는 무방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기합의된 양당 간 양자 토론을 실시할 것을 제안한다”며 “이와 관련한 세부 사항을 논의하기 위해 오늘이라도 실무협상을 하길 기대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토론하는 것은 민주당의 의지”라며 “민주당이 거부하지 않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성 의원은 KBS·MBC·SBS 등 지상파 3사가 전날 여야 4당에 ‘4자 토론’을 다시 제안한 데 대해선 “선관위 법정 토론 횟수를 늘리는 것에 불과하지만 필요하다면 향후 4당이 만나 의제, 시간, 사회자 등을 협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민주당과 국민의힘이 추진했던 양자 TV토론은 법원 결정으로 무산됐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와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가 방송 3사를 상대로 각각 제기한 양자 토론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이 26일 모두 인용되면서다.

지상파 3사는 양자 토론이 무산됨에 따라 이달 31일과 내달 3일 중 4자 토론을 열기로 하고 일정을 양자택일할 것을 각 정당에 제시한 바 있다. 이에 민주당과 국민의당, 정의당은 오는 31일 토론회 개최를 요청했다.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sykim41@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