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안철수 “말의 안타까운 죽음…동물은 소품 아닌 생명”

입력 2022-01-23 16:29업데이트 2022-01-23 16:2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KBS 1TV ‘태종 이방원’ 방송 화면 갈무리 © 뉴스1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는 23일 “동물은 소품이 아니라 생명이다”고 밝혔다.

안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에 “말의 안타까운 죽음을 보며”라며 짤막한 글을 게시했다.

동물자유연대는 지난 19일 성명서를 내고 KBS드라마 ‘태종 이방원’ 7회에서 극 중 이성계가 탄 말 등장 장면에서 동물 학대가 이뤄졌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연대는 “이성계가 말을 타고 가다가 낙마하는 신으로 이 장면에서 말의 몸체가 90도가량 뒤집히며 머리가 바닥에 곤두박질치는 모습이 그대로 전파를 탔다”며 “연대는 해당 방송에 출연한 말이 심각한 위해를 입었을 수 있다는 점에 큰 우려를 표하며 방송사에 말의 현재 상태 공개와 더불어 해당 장면이 담긴 원본을 공개하라”고 요구했다.

KBS는 이에 “시청자들의 우려가 커져 말의 건강상태를 다시 확인했는데, 안타깝게도 촬영 후 1주일쯤 뒤에 말이 사망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책임을 깊이 통감하고 사과드린다”고 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전날(22일) “생명보다 중요한 건 없다. 사람과 동물 모두가 안전한 제작 환경을 만드는 것에 공영방송이 조금 더 노력을 기울여주시길 바란다”고 지적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