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홍준표, ‘윤핵관’ 겨냥 “선대본 들어오지 말라는 얘기”

입력 2022-01-20 21:20업데이트 2022-01-20 21:2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 News1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은 20일 윤석열 대선 후보에게 제안한 공천 내용이 밖으로 알려진 데 대해 “후보하고 이야기한 내용을 갖고 나를 비난하는 것은 방자하기 이를 데 없다”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홍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공천 관련) 이견이 있다면 내부적으로 의논을 해서 정리를 했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권영세 선거대책본부장은 이날 선대본부·원내지도부 연석회의에서 홍 의원을 겨냥해 “당 지도자급 인사라면 대선 국면이라는 절체절명의 시기에 마땅히 지도자로서 걸맞은 행동을 해야 한다”고 비판한 바 있다.

이에 대해 홍 의원은 “그걸 두고 자기들끼리 염불에는 관심 없고 잿밥에만 관심이 있어 공개적으로 그런 식으로 하는 사람, 갈등을 수습해야 할 사람이 갈등을 증폭시키는 그런 사람이 대선을 이끌어서 대선이 되겠나”라며 “방자하다”고 거듭 비판했다.

홍 의원은 또 한 언론과 통화에서 “내가 이른바 ‘윤핵관(윤석열 측 핵심관계자)’들에게 결재를 받고 선거대책본부 활동을 할 수밖에 없는 처지가 돼 있는데 그걸 받아들일 수 있겠느냐”며 “선대본부에 들어갈 이유가 없어졌다”고 말했다.

홍 의원은 또 “(공천 제안 논의에 대해) 윤석열 후보 양해 없이 했다면 권 본부장 등 문제 되는 인물들은 출당 감”이라며 “만약 권 본부장 발언이 사전에 윤석열 후보와 공감이 이뤄진 것이라고 해도 나를 선대본에 들어오지 말라는 이야기”고 재차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아울러 홍 의원은 자신의 온라인 소통 플랫폼 ‘청년의꿈’에 선대본 상임 고문 위촉 문제에 대해 ‘없었던 일로 되어간다’는 취지의 입장을 밝혔다.

‘선대위 고문은 없던 일로…’라는 제목의 글에 그는 “그렇게 되어가네요”라고 답변을 달았다.

해당 게시물은 “권 선대본부장부터 이양수 선대본 수석대변인, 이준석 당대표, 후보 본인까지 (홍 의원의 제안을) 거부했다. (홍 의원의) 중앙 선대본 고문은 없던 일로 되어버렸다”는 내용이 담겼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