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사우디 왕세자, 공항 나와 文대통령 ‘직접 영접’ [청계천 옆 사진관]

입력 2022-01-18 22:37업데이트 2022-01-18 22:3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중동 순방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 킹 칼리드 공항에 도착 직후,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와 공항 내 접견실에서 환담하고 있다. 리야드=양회성 기자 yohan@donga.com


중동 3개국 순방에 나선 문재인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각) 아랍에미리트(UAE) 방문 일정을 마치고 두 번째 순방지인 사우디아라비아 수도 리디야에 도착했다.

이날 오전 10시에 UAE 두바이 왕실공항을 통해 전용기 편으로 출국한 문 대통령은 1시간 30분의 비행을 마치고 사우디 킹칼리드 국제공항 왕실터미널로 입국했다.

공항에는 모하메드 빈 살만 빈 압둘 아지즈 알-사우드 사우디 왕세자가 직접 문 대통령 을 영접했다. 왕세자가 해외정상을 마중하기 위해 공항에 나온 경우는 이례적인 경우로 알려졌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왕세자가 직접 영접을 하는 것은 매우 특별한 일로, 한-사우디 관계의 중요성을 반영한 것이라고 사우디 왕실 관계자가 밝혔다”고 전했다.

사우디 의장대 사열과 양국 국가가 연주되는 공식 환영식에서 문 대통령과 빈 살만 왕세자는 짧은 환담의 시간을 가졌다. 이어서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와의 공식회담과 오찬 등 공식 일정이 시작됐다.

이어 문 대통령은 한·사우디 기업인 간 경제 행사인 ‘한·사우디 스마트 혁신성장’ 포럼에 참석해 기조연설을 할 예정이다. 연설에서는 양국 간 미래협력 방안을 제시할 것으로 보인다. 포럼에서는 사우디 국영 석유회사 회장인 야시르 알-루마이얀 아람코 회장을 접견한다.

포럼 일정을 마친 뒤 문 대통령은 사우디 왕국 발상지이자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된 다리야 유적지를 방문한다. 19일에는 나예프 알하즈라프 걸프협력회의(GCC) 사무총장을 접견하고 GCC와의 자유무역협정(FTA) 협상 재개를 발표한다.

문 대통령은 20, 21일 이집트 카이로에서 6박8일 간 순방 일정을 마무리하고 귀국길에 오른다.

중동 순방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 킹 칼리드 공항에 도착해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의 영접을 받고 있다. 리야드=양회성 기자 yohan@donga.com

중동 순방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 킹 칼리드 공항에 도착해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와 환담을 나누고 있다. 리야드=양회성 기자 yohan@donga.com

사우디 왕세자 무함마드 빈 살만이 18일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 킹 칼리드 공항에 도착한 문재인 대통령을 안내하고 있다. 리야드=양회성 기자 yohan@donga.com





문재인 대통령과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가 18일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 국제공항에서 사우디 의장대 서열을 받고 있다. 리야드=양회성 기자 yohan@donga.com


홍진환 기자 jea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