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정의용, UAE 아크부대 장병 격려…文대통령 ‘시계·한과’ 등 선물 전달

입력 2022-01-17 20:56업데이트 2022-01-17 20:5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16일(현지시간) 압둘라 빈 자이드 알 나흐얀 아랍에미리트(UAE) 외교·국제협력부 장관과 회담을 가졌다.(외교부 제공)© 뉴스1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17일 문재인 대통령을 대신해 안보국방전략비서관(중장 강신철), 합동참모본부 민군작전부장(소장 정덕성) 등과 아랍에미리트연합(UAE)에 주둔한 아크부대를 찾아 장병들을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다른 일정으로 참석하지 못했지만 정 장관에게 격려를 부탁하며 아쉬운 마음을 담아 아크부대 장병들에게 손목시계와 한과 등 선물을 전했다.

정 장관은 이날 장병들과 점심을 함께 먹으며 “사랑하는 가족과 국가라는 울타리를 떠나 충성심과 애국심을 보여주는 여러분이 강한 군대, 국민에게 신뢰받는 군대의 상징이며 여러분이 흘린 땀방울의 힘이 양국이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 형제국으로 발전하는 데 큰 기여를 했다”고 격려했다.

아크부대장인 이영수 중령은 “장병 개개인 모두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군사외교관이라는 사명감과 긍지 아래 최선을 다해 임무를 완수하겠다”고 밝혔다.

아랍어로 ‘형제’를 뜻하는 아크부대는 대한민국 국군 창설 이래 최초로 군사협력 차원에서 파병된 부대다. 2010년 UAE 왕세제의 요청으로 2011년부터 파병해 올해로 11주년을 맞았다.

아크부대는 UAE군 특수전 부대에 대한 교육훈련 지원, UAE군과 연합훈련 및 연습, 유사시 우리 국민 보호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 군사적 교류에서 싹 튼 신뢰는 경제·문화·스포츠·코로나19 의료대응 등 다양한 협력으로 발전하고 있다.

셰이크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 나흐얀 UAE 왕세제는 아크부대를 “한국과 UAE 간 협력 차원을 높여준 주춧돌”이라고 평가한 바 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