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장혜영 “류호정과 선대위 투톱? 사실무근…沈, 사퇴할 분 아냐”

입력 2022-01-14 09:59업데이트 2022-01-14 10:1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정의당 장혜영 정책위의장. 동아일보DB
정의당 장혜영 정책위의장이 14일 선대위를 장 정책위의장, 류호정 의원 ‘투톱’ 체제로 꾸릴 가능성과 관련해 “사실무근에 가까운 것”이라고 말했다.

장 정책위의장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 칩거 전에 열린 선대본부장단 회의에서 관련 방안이) 논의된 바는 있다”면서도 “비중 있는 안으로 논의된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장 정책위의장, 류 의원 투톱 체제로 가자는 제안이 오면 응할 생각이 있느냐는 물음엔 “그것은 후보께서 제안해 주시면 그때 생각해 봐야 될 것 같다”고 답했다.

그는 “(심 후보가) 정말 오랜만에 갖고 계시는 숙고의 시간”이라며 “이 시간에 뭔가 소음에 둘러싸이지 않도록 당의 책임 있는 많은 분들께서 배려해 주시면 좋겠다”고 밝혔다.

칩거 중인 심 후보가 사퇴할 가능성에 대해서는 “사견을 전제로 말씀을 드리면 심 후보님은 사퇴를 하시거나 이러실 분은 아니지 않을까라고 생각한다”며 “심 후보님께서는 끝을 보시는 타입”이라고 했다.

그는 이어 “(심 후보가) 여영국 대표와는 소통을 하고 계신 상태인 것으로 안다”며 “오늘 중 찾아뵐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이 전날 ‘설 연휴 이전 양자 TV토론’을 합의한 뒤 민주당 박주민 의원이 ‘4자 토론 제안이 들어와도 수용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에 대해선 “대단히 동정과 시해라도 베푸는 것처럼 (한다)”며 “국민의 알권리를 제한하고 있다는 측면에서 완전히 몰각하고 계시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