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조동연, 사생활 논란에 “노력해도 늘 제자리…안녕히계세요”

입력 2021-12-02 21:47업데이트 2021-12-02 21:4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조동연 더불어민주당 신임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이 30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11.30/뉴스1 © News1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영입인재 1호인 조동연 공동상임선거대책위원장은 2일 자신의 사생활 관련 논란에 대해 “누굴 원망하고 탓하고 싶지는 않다. 아무리 발버둥 치고 소리를 질러도 소용없다는 것도 잘 안다”고 입장을 밝혔다.

조 위원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아무리 힘들어도 중심을 잡았는데 이번에는 진심으로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며 이같이 적었다.

조 위원장은 자신의 이혼과 관련한 논란이 불거진 것에 대해 “아무리 노력해도 늘 제자리이거나 뒤로 후퇴하는 일만 있다. 열심히 살아온 시간들이 한순간에 더럽혀지고 인생이 송두리째 없어지는 기분”이라며 “다만 아이들과 가족은 그만 힘들게 해주셨으면 한다. 제가 짊어지고 갈 테니 죄 없는 가족은 그만 힘들게 해달라”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그간 진심으로 감사했고 죄송하다. 안녕히 계세요”라며 공동상임선대위원장직 자진 사퇴를 시사하는 듯한 메시지를 남겼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