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文대통령 “오미크론 위험성 높아져…일상회복에 전력”

입력 2021-12-02 08:47업데이트 2021-12-02 08:4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문재인 대통령은 2일 “단계적일상회복으로 가는 길이 순탄치 않고 신종 변이 오미크론의 위험성이 높아지고 있다”며 “정부는 하루빨리 일상을 회복하는 데 전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 이날 오전 서울 서대문구 스위스그랜드 호텔에서 열린 제53회 국가조찬기도회에 참석해 이같이 말한 뒤 “국민의 걱정과 불안을 덜어드리고 더 나은 일상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일상회복의 마지막 고비를 넘고 있는 대한민국을 위해 기도해주시고 마음을 모아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인간은 연약한 존재지만 서로 의지하고 더불어 살며 강해지는 존재”라며 “한반도의 남과 북 역시 하나의 생명공동체다. 함께 살아야 더욱 건강하고 협력해야 풍요로워질 수 있다. 무엇보다 대한민국이 더욱 강해지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비핵화 속의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를 실현하는 것은 또 하나의 공의와 회복”이라며 “대한민국과 한반도의 미래를 위해서도 기도해주시고 국민의 마음을 하나로 모아주시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2년 우리는 전대미문의 코로나 위기 속에서 이웃의 고통에 같이 아파했고 도움이 필요한 이들에게 따뜻한 이웃이 됐다”며 “가족과 종교, 국가의 울타리를 넘어 함께 살아가는 길을 찾으며 연대했다”고 돌이켰다.

문 대통령은 목회자들이 비대면 예배와 온라인 교단 총회를 하며 코로나19 상황 속 새로운 길을 모색하면서 ‘한국교회 탄소중립’ 선언을 하며 기후 위기 대응에 나섰다며 “기후위기 대응과 탄소중립 실천은 하나님이 창조하셨다고 믿는 이 세상을 가장 적극적으로 살아가는 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이 땅에 기독교가 시작된 지 130년, 한국 교회는 나라가 위기에 처할 때마다 항상 공의를 선포하고 가난한 이들을 품었다”며 “이웃과 자연의 고통을 나의 고통으로 여기고 함께 극복하기 위해 손 내밀고 기도해주시는 모든 지도자와 성도 여러분께 경의를 표한다. 여러분이 행한 사랑과 실천의 대한민국을 마침내 선진국으로 도약시키는 동력이 됐다”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