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홍준표, 이준석 논란에 “패싱 당할 바엔 선대위 사퇴하고…”

입력 2021-11-30 13:23업데이트 2021-11-30 13:3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홍준표 의원이 악수를 나누고 있다. 뉴스1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이 30일 이준석 대표를 둘러싼 이른바 패싱 논란과 관련해 “패싱 당할 바엔 상임선대위원장을 사퇴하고 당대표로서 당만 지키는 방법도 있다”고 했다.

홍 의원은 이날 온라인 플랫폼 ‘청년의꿈’에 이렇게 적으면서 “선대위는 자기들끼리만 하라고 하고”라고 덧붙였다.

이 같은 홍 의원의 글은 이른바 ‘이준석 패싱’ 논란이 불거진 국민의힘의 기강을 홍 의원이 잡아야 하지 않을까라는 지지자의 질의에 대한 답변이다.

홍 의원은 윤석열 대선 후보가 당을 망치고 있다는 주장에 대해선 “당 대표를 겉돌게 하면 대선을 망친다”고 주장했다.

홍 의원은 이어 “지난 당 대표 선거에서 떨어진 중진들이 몰려다니면서 당 대표를 저렇게 몰아세우니 당이 산으로 간다”며 “밀려난 중진들이 대선보다 자기 살길 찾기에 정신이 없다”고 했다.

최근 국민의힘 내부에선 이른바 ‘이준석 패싱’ 논란이 불거졌다. 이 대표가 사전에 선대위 일정을 공유 받지 못한 일, 이 대표의 반대에도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가 끝내 선대위에 합류한 일 등이 거론됐다.

이 대표는 전날 밤 페이스북에 “그렇다면 여기까지입니다”라는 의미심장한 글을 남겼다. 그는 이어 엄지손가락을 아래로 내린 모양을 표현한 이모티콘 “^ㅡ^q”을 남기기도 했다. 이들 두고 이 대표가 중대결심을 한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이 대표가 이날 모든 공식 일정을 취소한 뒤 휴대전화 전원을 끄고 잠적하면서 이 대표의 중대결심설은 계속됐다.

당 대표실은 이 대표의 거취와 관련한 관측이 이어지자 출입기자단에 문자를 보내 “당 관계자 등 언론에서 보도되는 당 대표 관련 모든 내용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진화에 나섰다.

김병준 국민의힘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은 이날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서 패싱 논란과 관련해 “민망한 일”이라며 “윤석열 대선 후보한테 안 좋고, 국민들께도 보기 좋은 모습이 아니다”라고 했다.

그는 이어 “되도록 서로 정보도 공유하고, 설득도 하고, 협의도 하고 다 해야 한다”며 “당무우선권이라는 게 후보에게 주어져 있지만 (협의를) 잘해야 한다”고 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