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전두환 사망에 “조문·조화 계획 없다”…文 메시지 나올 듯

뉴스1 입력 2021-11-23 16:09수정 2021-11-23 16:1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5.18 헬기사격을 증언한 고(故) 조비오 신부에 대한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재판을 받는 전두환이 광주지방법원에서 열리는 항소심에 출석하기 위해 9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자택을 나서고 있다. 2021.8.9/뉴스1 © News1
청와대는 전두환 전 대통령이 23일 사망한 것과 관련해 조문과 조화를 보내는 등의 절차는 진행하지 않기로 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오후 뉴스1 통화에서 “조문이나 조화를 보내는 계획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오전 코스타리카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가진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후 2시30분쯤 청와대 티타임(참모회의)를 주재하고 1시간 가량 관련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의 추모 메시지나 조화 발신 여부, 조문 여부 등이 논의된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5·18 광주민주화운동 때 시민 학살이라는 과오를 남긴 전 전 대통령에 대한 부정적 여론이 상당한 만큼 청와대는 이 회의를 통해 특별히 조문이나 조화를 보내지 않는 데 뜻을 모은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는 회의 내용 결과와 문 대통령의 메시지 등을 조만간 브리핑을 통해 공개할 예정이다.

현재 전 전 대통령은 내란죄 등의 실형을 선고받아 전직 대통령으로서의 예우를 박탈당해 국가장이나 국립묘지 안장이 되지 않는 상황이다. 노태우 전 대통령 때처럼 예외적으로 국가장을 허용할 상황도 아니라는 청와대 내부 기류로 보인다.

유족 측 역시 전 전 대통령의 장례를 가족장으로 치를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도 지난달 28일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전씨의 경우 국가장이나 국립묘지 안장은 일고의 가치도 없다”며 “노태우 전 대통령과는 완전히 다른 케이스”라고 밝힌 바 있다.

문 대통령은 노 전 대통령 별세 당시 해외 순방 일정 등을 이유로 직접 조문을 하지 않고 빈소에 조화만 보냈다. 빈소에는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이철희 정무수석 등이 대신 찾아 유족을 만났다.

다만 문 대통령은 추모 메시지를 통해 “노 전 대통령은 5·18 민주화운동 강제 진압과 12·12 군사쿠데타 등 역사적 과오가 적지 않다”면서도 “88올림픽의 성공적 개최와 북방정책 추진, 남북기본합의서 채택 등 성과도 있었다”며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