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尹측 “공수처, 중정보다 잔악한 정치공작…文, 여운국 파면하라”

입력 2021-11-17 12:24업데이트 2021-11-17 12:2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측은 17일 고발사주 의혹 수사를 총괄하고 있는 고위공직자수사처(공수처) 차장 검사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측과 접촉했다는 언론보도와 관련해 “천인공노할 후안무치한 사건”이라고 반발했다.

윤 후보 측 이양수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공수처 여운국 차장검사가 여당 후보 캠프 핵심관계자인 박성준 의원과 통화하고 저녁 약속 들통나자 최근 취소했다는 흑막이 드러났다. 어떻게 이런 무도한 일을 백주대낮에 저지를 수 있나”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변인은 “이제 문재인 정권이 공수처를 만든 목적이 무엇인지 명확히 드러났다”라며 “오로지 윤석열 탄압을 위해 만들어진 정치공작소일 뿐”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공수처는 정권 교체 저지를 위해 과거 중정보다 더 잔악한 정치공작을 펼치고 있다”라며 “문재인 대통령은 즉각 여운국 차장을 파면하고 즉각 소환조사 하라”고 요구했다.

이 대변인은 “문재인 정권이 주장한 어제의 사법개혁이 조국 특혜였다면 오늘의 그것은 공수처의 정치공작”이라며 “여 차장 파면은 물론 박성준 의원부터 조사하고 공수처는 즉각 해체하라”라고 성토했다.

앞서 한 매체는 여운국 공수처 차장이 이재명 후보 선대위 공동대변인인 박성준 민주당 의원과 통화하고 내주 중 만찬을 갖기로 했다 취소했다며 공수처와 이재명 후보 유착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 공수처는 “박 의원이 먼저 안부차 전화를 한 것이며 약속을 잡지도 않았다. 또 수사에 영향을 미치기 위해 부적절한 접촉으로 보는 것은 전혀 근거가 없다”고 반박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