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측, ‘김혜경 사고 의혹’ 배현진에 “사과 안하면 법적대응”

뉴시스 입력 2021-11-16 10:43수정 2021-11-16 10:4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측은 16일 이 후보 부인 김혜경씨의 낙상 사고와 관련해 의구심을 나타낸 배현진 국민의힘 최고위원에게 사과를 요구하며 이에 응하지 않을 경우 법적대응에 나서겠다고 예고했다.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에서 후보 배우자 수행실장을 맡은 이해식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배 의원의 말은 묵과할 수 없다”며 “배 의원께 공식 사과를 요청한다. 만일 나의 요청에 응하지 않는다면 단호한 법적 대응을 피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썼다.

앞서 배 최고위원은 전날 국민의힘 최고위원회의에서 “후보 부인을 수행하는 이 의원은 (사고) 당일에는 후보 부인이 새벽 1시께 ‘아마 산책을 하다가 낙상하셨다’고 설명했던 것 같은데 이후에 ‘산책하다가’라는 내용이 빠졌다”며 “외부에 대기하고 있던 경찰 인력이 몰랐다면 소중한 대선후보를 경호하는 경찰력의 대단한 결함이자 문제가 아닐 수 없다”고 했다.

이에 대해 이 의원은 “배 의원은 의혹을 부풀려 불법 선거운동을 선동하는 배후 조종자의 면모를 유감없이 과시했다”며 “배 의원은 김혜경 여사의 낙상 사고가 ‘산책’에 의한 것이며 그것을 내가 설명했다고 애써 강조하고 있지만 후보의 육성 파일이 공개됐고 의료 기록까지 공개된 마당에 그런 주장을 펴는 것은 어떤 의도가 있지 않으면 불가능하다”고 했다.

주요기사
이어 “더욱이 내가 당일 했던 백브리핑을 확인해보면 단번에 알 수 있음에도 말도 안되는 주장을 되풀이 하는 이유는 무엇인가”라며 기자들과 했던 질의응답 내용을 페북에 함께 게시했다.

김씨의 사고 당일 이 의원은 재난지원금 관련 기자회견을 위해 국회 소통관을 찾았다가 기자들이 낙상 경위와 장소 등을 묻자 “산책을 하다 그랬는지 잘 모르겠다. 자세한 내용은 듣지 못했다”고 한 바 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